[국제]日, 초중고서 AI기술 활용한 개별 맞춤형 교육법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교육현장에서 인공지능(AI)을 비롯한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벌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국 초중고별로 각 복수 학교를 지정해 내년부터 4년간 시범사업을 할 계획이다. 학교에선 학생이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AI로 분석, 학생 개인에게 맞는 지도 방법을 모색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컴퓨터나 태블릿 등 단말기를 이용해 학생 시험결과나 해답 내용 등 관련 정보를 수집해 빅데이터화한 뒤 이를 AI가 개인별로 분석하는 과정을 거친다.

학생마다 잘하는 점과 그렇지 못한 점, 이해를 잘 못 하는 부분과 그 이유 등을 분석해 개인에 맞는 지도 방법을 찾게 될 것으로 일본 정부는 기대한다.

문부과학성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에 따라 다른 내용의 숙제를 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문부과학성 측은 “AI를 도입하면 경험이 적은 젊은 교원도 학생 개인에게 맞는 세밀한 지도를 더욱 쉽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AI를 학습에 이용하는 것뿐 아니라 집단 괴롭힘(이지메) 조기 발견이나 베테랑 교원 지도 방법 분석 등에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문부과학성은 시범사업 결과가 좋으면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태블릿 단말기 등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려면 교내에 무선 랜을 설치할 필요가 있지만 지난해 3월 기준 전국 공립학교 교실에서의 무선 랜 도입률은 30%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