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기술평가시스템', EU 중소기업 평가체계로 활용된다... EC 프로젝트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술보증기금은 유럽연합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이하 EC)의 '혁신형 중소기업 투·융자 의사결정과정 지원을 위한 기술평가 방법 개발'프로젝트 참여기관에 선정되었다고 7일 밝혔다.

기보 '기술평가시스템', EU 중소기업 평가체계로 활용된다... EC 프로젝트 선정

EC는 유럽연합(EU) 행정부에 해당한다. 최근 핵심유망기술을 사업화하는 유럽지역 기업에 대한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고 투자를 늘리기 위해 기술평가 개선사업을 추진해 왔다. 혁신기업 성장성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시스템으로 기보의 평가모델이 주목 받았다는 설명이다.

프로젝트는 3년간 3백만 유로가 투입된다. 기보와 Tech-Tour(벨기에), E&Y(이탈리아) 등 EU회원국 8개 기관 컨소시엄으로 진행 예정이다. △투·융자 등 금융활성화를 위한 기술평가 모형(Tool)개발 △혁신형 중소기업을 위한 범 EU 차원의 장단점 분석 △개발 모형에 대한 모의평가 등 사업을 수행한다.

EC는 개발한 모형을 EU 회원국(총28개국)과 준회원국(16개국) 혁신형 중소기업 투자촉진을 위한 평가체계로 활용 예정이다.

기보 기술평가모형은 앞서 2012년 6월 EC의 조사프로젝트인 'IPF보고서'에서 모범사례로 거론된 바 있으다. 올해 4월 유럽투자은행(EIB) 보고서는 혁신기술분야 평가에 있어 계량화된 유일한 사례로 언급하며 EU차원의 도입을 권고했다.

기보 관계자는 “기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평가시스템은 그간 기획재정부 KSP사업을 통해 베트남, 태국, 페루에 전파됐다”며 “금번 프로젝트로 유럽연합 기술혁신 정책에 반영됨으로써 세계적 공신력을 인정받아 우리 중소기업의 유럽진출 지원기반 구축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