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회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테스트넷을 파트너 대상으로 오픈했다. 클레이튼 기술 구조와 지향점을 담고 있는 포지션 페이퍼를 홈페이지에 최초 공개했다.

테스트넷은 정식 오픈에 앞서 운영 시스템을 조율하는 과정이다. 개발자나 서비스 제공자는 해당 기간에 다양한 기능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클레이튼은 일반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고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이 갖고 있는 이용자 경험(UX) 한계점을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토큰을 보관하기 위한 암호화폐 지갑 설치, 지갑을 사용하기 위한 개인키 관리 등 이용자 입장에서 블록체인 기술 진입장벽으로 느껴지는 불편한 경험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클레이튼은 대규모 이용자 대상 디앱(DApp)이 운영될 수 있도록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비트코인이 한시간, 이더리움이 수분 걸리는 거래 성사 시간을 1초 안팎으로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초당 거래내역수(TPS)를 1500까지 끌어올렸다. 클레이튼은 합의가 필요한 작업은 책임감이 강한 서비스 사업자들로 이루어진 합의 노드에서 처리하고, 합의가 필요 없는 읽기 요청 등의 작업은 레인저 노드에 맡겨 속도를 높였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필수적으로 필요한 툴킷(Tool-kit)과 튜토리얼(Tutorial)을 함께 선보여 개발자들이 쉽게 클레이튼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툴킷에는 △클레이튼 위에서 생성된 토큰의 안전한 보관, 전송을 지원하는 '클레이튼 월렛' △블록 생성,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모든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레이튼스코프' △블록체인 관련 보상 기반의 지식 공유 플랫폼 '블라스크' 등을 포함했다.

클레이튼 테스트넷은 현재 한국 등 제한된 파트너를 대상으로 제공한다.

엔터테인먼트, 소셜미디어, 헬스케어, 웹툰·웹소설, 스트리밍서비스, 금융, 디지털 광고, 게임 등 다양한 산업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기업이 파트너사다.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이나 개발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내부 심사를 통해 제공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그라운드X는 우선 파트너 대상으로 테스트넷을 시범 운영한 뒤 일반 대중들에게 소스코드를 공개하는 절차를 거쳐 내년 1분기 메인넷을 정식 오픈한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용자, 기업, 개발자 친화적인 UX로 클레이튼을 개발했고, 파트너들과 완성도있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운드X는 오는 10일(현지시각) 샌프란시스코에서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최초로 소개하는 밋업 행사를 연다.

참여 대상은 10월 2주차에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블록체인 위크(SFBW)'에 참석하는 블록체인 개발자와 서비스 기업이다.

클레이튼
<클레이튼>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