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S·아이폰XR·애플워치4' 다음달 2일 국내 동시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
<왼쪽부터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

애플이 아이폰XS(텐에스),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텐아르), 애플워치 시리즈4를 다음 달 2일 국내에 동시 출시한다.

애플이 여러 신제품을 동시에 출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스마트폰 제조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 전방위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애플과 이동통신 서비스 3사는 26일부터 일주일 동안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 예약 판매에 들어간다. 정식 출시는 11월 2일이다.

이통사 고위 관계자는 “애플이 신형 아이폰 시리즈 동시 출시를 먼저 제안하면서 전체 일정을 다시 조율하게 됐다”면서 “지난해처럼 신제품을 각각 다른 날 출시하는 것보다 같은 날 동시 출시하는 것이 효과가 더 크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애플은 당초 아이폰XS를 26일 국내에 먼저 선보이고 11월 중 아이폰XR를 출시할 예정이었지만 이달 전략을 선회했다. 이통 3사는 19일 각사 홈페이지에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 출시 일정을 게시하고 본격 마케팅에 들어갈 계획이다.

애플이 이례로 신제품 동시 출시를 결정한 것은 △초기 판매량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 △경쟁사 신제품 출시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 △국가별 출시 시기에 따른 소비자 불만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 등을 두루 감안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아이폰XS 시리즈 소비자 관심이 기대에 못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 판매 부진을 극복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아이폰XS 맥스 512GB는 200만원에 육박하는 초고가로 책정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다소 저렴한 아이폰XR를 동시에 투입, '고가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시도라는 관측도 있다.

이통사는 홍보물 제작·출시 행사 등에 소요되는 마케팅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반겼다. 이통사는 다음 달 2일 오전 8~9시경 애플 신제품 출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예전과 같은 '밤샘 줄서기' 행사는 지양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소비자가 자발로 대기하는 것까진 막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별도로 신규 '아이폰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가 동시에 출시되더라도 판매가 안정될 때까지 2~3주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이 무리해서라도 신제품 동시 출시를 추진했다는 방증이다. 이통사는 온라인 직영몰 등에 신제품을 집중 공급한 이후 오프라인 유통점으로 점차 확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이통사 관계자는 “아이폰XS 시리즈에 비해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 공급 물량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예약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우선 판매가 이뤄질 가능성이 매우 짙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