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M'과 '2' 로 플랫폼 한계 넘어 멀티플랫폼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8일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8일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엔씨소프트가 멀티플랫폼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양산에 들어갈 폴더블폰에 적합한 게임 개발에도 착수했다.

엔씨소프트는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을 개최, 이같이 밝혔다.

심승보 엔씨소프트 최고퍼블리싱디렉터(CPD)는 “우리는 플랫폼 한계를 뛰어넘는다”면서 “멀티 플랫폼으로 다양한 플랫폼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발표한 플더블폰 해상도 대응과 관련, “삼성전자는 중요한 파트너”라며 “기술적으로나 마케팅적 협의 중이며 향후 마케팅 도입 시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앞으로 출시할 신작 5종에 'M과 '2'를 부여해 원작을 뛰어넘는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플랫폼 한계를 뛰어넘는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리니지M을 만들 때 양산형 게임을 만들지 말자는 생각이었다”며 “이번에는 PC게임을 만들면서 아쉬웠던 것을 보완해 완벽하게 만들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 게임성과 감성 모두 완벽하게 이식해 모바일 MMORPG 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M', 완전무결하게 IP(지식재산권)를 완성하는 넘버링 타이틀 '2'로 새로운 모바일 씬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신규 모바일 MMORPG 5종을 발표했다.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2(블소2)' '블레이드&소울M(블소M)' '블레이드&소울S(블소S)'이 주인공이다.

리니지2M은 엔씨소프트가 20년 동안 리니지를 개발하고 서비스하며 쌓은 기술과 경험을 집약했다. '포스트 리니지가 되고 싶었던 모든 MMORPG와 이별'을 내세우며 차별화를 강조한다. 모바일 최초, 최대 규모 오픈월드를 원채널, 심리스 형태로 구현한다. 현재 마감작업 중이며 2019년 상반기 중 출시한다.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지금까지 리니지를 잇고 싶어하던 게임은 모두 실패했다”면서 “흉내 낼 수는 있으나 복제할 수 없는 원작 고유 감성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온2는 10년 만에 내놓는 아이온 후속작이다. 엔씨소프트는 원작 콘텐츠를 재해석해 새로운 세계를 만든다.

블소 IP로는 신작 3종을 선보였다. 모두 세계가 이용자와 상호작용하는 오픈월드를 구현한다.

김 대표는 “원작 스토리와 전투에서 혁신을 만들어낼 게임”이라며 “블소가 가진 풍부한 이야기와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가고자한다”고 설명했다.

블소2는 연결과 완성을 담은 공식 후속작이다. 고유 감성과 스타일리시한 액션, 스토리를 선보인다. 다채로운 공간에서 서사를 만든다. 블소S는 블소 3년 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프리퀄이다. 블소 세계를 확장한다. 진서연 등 지켜만 보였던 영웅을 직접 플레이할 수 있다. 블소M은 오리지널 블소 정통성을 이어간다. 블소 원작을 제작한 팀이 개발한다. 원작 특징이었던 경공을 진화시켰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