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100억원" 네이버 어학사전 지원 2년…"기술로 생태계 활성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그리스어, 고대 그리스어, 고대 히브리어, 테툼어, 미얀마어 등 5종 어학사전을 신규로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네이버는 2016년 △기존 어학사전 개정 △소수어 사전 신규 구축 △기술 기반 온라인 사전 편찬 시스템 구축 등을 골자로 5년간 100억원을 신규 투자한다고 밝혔다.

소수어사전 5종을 포함해 네이버가 현재까지 신규 구축 또는 개정을 진행 중인 어학사전 서비스는 총 29종에 이른다.

네이버는 국내에서는 사용자가 많지는 않지만 의미 있는 소수어들이 사전으로 편찬될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했다. 해당 투자를 통해 현재까지 총 15개 소수어에 대해 표제어 총 30만개 규모 신규 사전 편찬·구축과 계약이 진행 중이다.

4월 핀란드어사전에 오픈에 이어 4일에는 그리스어, 고대 그리스어, 고대 히브리어, 테툼어, 미얀마어사전을 각각 오픈했다. 네이버는 현재 덴마크어, 노르웨이어, 히브리어 등 다양한 소수어 사전 구축 작업을 진행 중이다.

비용 문제로 그간 10년에서 30년간 개정이 이뤄지지 않았던 기존 언어 사전도 개정한다. 네이버는 현재 기존 11개 외국어사전 13종에 대해 개정을 진행 중이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는 최신 개정판으로 업데이트를 완료하고 신조어도 추가했다. 독일어, 스페인어, 이탈리어어, 포르투갈어 4종은 표제어 4만개 분량의 개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국어사전 역시 기존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과 고려대학교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 이어, 10월부터는 국립국어원 개방형 사전인 '우리말샘'을 추가했다.

4일 오픈한 '오픈사전PRO'는 누구나 쉽게 전문적인 어학사전을 제작·편찬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플랫폼이다. 개정 주기가 길어 빠르게 변화하는 언어 환경을 적절히 반영하기 어려운 종이사전과 달리, 저자가 스스로 신조어를 추가하거나 수정할 수 있고, 즉시 업데이트도 가능하다.

김종환 네이버 어학사전 리더는 “기존 사전 개정과 더불어 의미 있는 소수어 사전 신규 구축을 위한 노력과 함께, 사전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환경을 마련하고, 기술적 지원 역시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어학사전은 힌디어, 스와힐리어, 우크라이나어 등 소수 언어를 포함해 총 41종 언어 사전, 2261만개 분량 표제어, 1621만개 이상 번역 예문을 제공하는 국내 최대 사전 플랫폼이다.

"5년간 100억원" 네이버 어학사전 지원 2년…"기술로 생태계 활성화"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