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건 '카카오 카풀' … 택시보다 최대 30% 저렴 + 안전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 T카풀' 17일 정식 서비스

카카오 모빌리티가 7일 카카오 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했다. 정식 서비스는 17일이다. 정주환 카카오 모빌리티 대표가(왼쪽 2번째) 서비스 개시를 알리며 자축하고 있다. 사진=정주환 대표 페이스북
<카카오 모빌리티가 7일 카카오 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했다. 정식 서비스는 17일이다. 정주환 카카오 모빌리티 대표가(왼쪽 2번째) 서비스 개시를 알리며 자축하고 있다. 사진=정주환 대표 페이스북>

카카오 카풀이 시동을 걸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7일부터 '카카오 T 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했다. 정식 서비스는 17일 시작할 예정이다. 정식 서비스 전까지 카풀 이용자를 늘려간다.

요금은 기존 택시 요금 70~80% 수준으로 책정했다. 기존 요금은 2㎞에 3000원이다. 운전자는 하루 2번으로 이용을 제한했다. 이용객은 제한이 없다. 카카오T를 실행해 첫 화면 세 번째에 있는 '카풀' 탭을 선택하면 목적지 입력 화면이 나타난다.

목적지를 입력한 후 호출하기를 누르면 카풀 크루(운전자)에게 호출 정보가 전달된다. 크루 회원이 수락하면 연결이 완료된다. 이용료는 이용자와 크루 간 연결이 되면 이용자가 카카오 T에 등록해 둔 신용체크카드로 자동 선결제되는 방식이다.

카카오가 카풀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택시업계와 갈등은 최고조로 올라갔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4개 택시 이익단체는 7일 성명서를 내고 “17일 카카오 카풀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면 전 차량을 동원해 끝장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카카오 택시 콜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한편, 국회 계류된 '카풀 불법화'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기대하는 분의 의견도, 우려하는 분의 의견도 듣고, 오해는 설득하고, 이해는 높이는 데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아직은 더 많은 논의도 필요하겠지만, 이번 베타의 시작으로 많은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비스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다.

정부와 국회는 난감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시업계 보상안 등을 여당과 정부가 각각 논의 중인데 아직 명확한 결론에 이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국회는 카풀 요금 수준을 택시 수준으로 올리는 방안을 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카풀·택시 TF 위원장은 7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카카오 카풀 17일 출시라면 사실상 현재로서는 규제할 수 있는 방법이 거의 없다”면서 “정부가 시범사업 테두리 안에서 감독 체계를 갖추고 (택시)지원책을 내놓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카카오T 카풀 크루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실명인증을 비롯한 정면 사진, 운전면허증, 자동차 등록증, 보험 증권, 실차 소유 여부 등 13가지 서류 심사 과정을 거쳐야 한다. 5만명이 인증을 받았다.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을 탑재했다. 신고 시 승객의 현위치, 운전자 정보, 차량 이동 정보가 경찰청에 전달된다.

심사를 통해 등록된 크루만 카풀을 운행 가능한 '운행전 크루 생체인증' 시스템 이용자와 크루가 안전 관련 지원을 요청하거나 문의할 수 있는 '24시간 안전 관제센터' 를 운영한다.

이용자-크루간 '양방향 평가시스템'도 도입, 낮은 평점을 받은 이용자와 크루는 서비스 이용 제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카카오 T 카풀 안심보험' 상품을 적용, 교통 사고는 물론 교통 외 사고에 대해서도 보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자동차 보험 체계보다 넓은 보상 범위가 적용되는 프로그램이다.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