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SW융합제품 상용화 성과] <상>인스페이스, 드론 전자동 무인운용 통합솔루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안상호 단장, 김승태 주임, 백승협 인스페이스 책임이 자동무인운용통합솔루션DroneSAT 시범운용을 지켜보고 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안상호 단장, 김승태 주임, 백승협 인스페이스 책임이 자동무인운용통합솔루션DroneSAT 시범운용을 지켜보고 있다.>

항공우주 전문업체 인스페이스(대표 최명진)가 드론 전자동 무인운용 통합솔루션 'DroneSAT'을 개발해 시범운용에 나섰다.

'DroneSAT'은 드론의 자동 이착륙, 무선충전, 다중드론운영, LTE·Wifi 통신 데이터 수집·관제·분석 등 기술뿐 아니라 인공지능(딥러닝) 기술을 접목한 객체탐지 추적·분석 모듈까지 통합한 무인 자동화 시스템이다.

인스페이스는 최근 시제품을 완성, 기업과 공공기관 대상으로 시범운용한다. 테스트베드에 설치해 LTE나 와이파이(WiFi) 통신으로 자동기상관측(AWS) 정보를 서버에 전송하고, 비행임무계획 시스템에서 지정한 지점과 임무시간에 맞춰 주기적인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이다.

또 미션을 수행하면서 촬영한 이미지를 고속모자이크 영상처리하는 작업으로 광범위한 지역을 한 번에 모니터링한다. 분석시스템에는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객체탐지 추적·분석 모듈까지 탑재했다.

장기적인 테스트베드 운영을 위해 CNCITY 에너지, 희성 등과 상세하게 업무협의하고 있다.

내년부터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도 인스페이스가 개발한 솔루션을 공공안전 분야뿐 아니라 산업, 국방까지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최명진 인스페이스 대표는 “전자동 무인 드론 운영 솔루션 적용 범위를 더 넓힐 수 있도록 다양한 카메라와 분석모듈을 개발해 상용화할 계획”이라면서 “이미 국내는 물론 해외 전시회 등으로 많은 관심을 받아온 만큼 해외시장 진출도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