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콘텐츠진흥원, 베트남 게임시장 진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gca)은 경기도 게임기업의 베트남 및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19일부터 21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챌린지 마켓 진출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글로벌 챌린지 마켓 진출 지원'은 경기도 게임기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과 해외 바이어와 네트워크 구축이 목적이다.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에서 4번째로 큰 게임시장으로 인터넷 보급률이 높고 스마트폰 이용자가 많아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 시장 성장이 유력하다. 때문에 최근 베트남 시장에 대한 게임업계 관심이 매우 높다.

gca는 참가 기업과 현지 게임 관련 기업 간 퍼블리싱·마케팅·투자 등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과 전문가 세미나를 지원할 예정이다. 행사 첫째 날은 베트남 유명 게임사인 VTC온라인과 베가 게임즈, 썬넷이 참석하는 세미나와 비즈니스 미팅, 네트워킹 리셉션이 마련되어 있다. 둘째 날은 현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포커스 그룹 테스트(FGT)와 쇼케이스, 마지막 날은 베트남 현지 게임사 방문 등 프로그램이 계획돼 있다.

이번 행사에는 △넥셀론(몬스터피싱) △밍글콘(밍글콘 정글영단어240) △소울게임즈(루나 모바일) △스톰게임즈(라스트소울) △애프터타임(윌유메리미2048) △트라이픽스(와이드크로스) △캐럿게임즈(리버스M) 등 7개 기업이 참가한다.

gca 관계자는 “경기글로벌게임센터는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꾸준히 운영해왔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게임을 동남아시아 시장에 소개하고 시장에 안착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태국에서 열린 글로벌 챌린지마켓 진출지원 비즈니스 미팅.
<지난해 태국에서 열린 글로벌 챌린지마켓 진출지원 비즈니스 미팅.>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