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에듀, 강남 테헤란로에 사옥 확장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스크림에듀 신사옥 전경 이미지
<아이스크림에듀 신사옥 전경 이미지>

가정용 스마트학습 프로그램 '아이스크림 홈런'을 만든 아이스크림에듀가 1일 강남구 테헤란로로 사옥을 확장 이전,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을 향한 제2 도약을 꿈꾼다.

아이스크림에듀는 기존 세 개 건물에 분산됐던 사무실을 하나로 통합해 테헤란로에 새 둥지를 틀었다. 신사옥은 지하 1층, 지상 16층 규모다. 사업 영역 다변화와 신규 채용 확대를 대비해 기존보다 넓은 규모로 마련했다.

아이스크림에듀는 2013년 설립된 이후 7년간 빠르게 성장했다. 매출은 해마다 200억 원가량 증가했고 지난해 매출 1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용자수(초등기준)도 해마다 증가했다. 2013년 1만 명 수준에서 지난해 9만 명을 넘어서며 초등 스마트학습 업계의 명실상부 1위로 자리 잡았다.

회사는 신사옥 이전으로 직원 근무 환경을 개선하고 업무 효율을 높여,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각 층마다 다양한 규모 회의실과 접견실을 마련했다.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만드는 촬영 스튜디오를 조성했다.

최형순 아이스크림에듀 대표는 “이번 신사옥 이전을 새로운 도약 출발점으로 삼아 앞으로도 보다 앞선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