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말미잘 실크 단백질로 인공 귀, 코, 혈관 만드는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이 말미잘 실크 단백질로 인공장기나 혈관 등 다양한 생체조직을 만들 수 있는 고탄성 생체적합성 3차원 프린팅 소재를 개발했다.

포스텍은 차형준 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조동우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기계적 물성이 매우 뛰어난 말미잘 실크 단백질 원천소재를 기반으로 광가교를 통해 원하는 형상의 인공 생체 구조체를 빠르고 정교하게 3차원으로 인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차형준 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
<차형준 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말미잘 실크 단백질 소재는 다이-타이로신 광가교를 통해 높은 물리적 안정성과 빠른 가교 능력을 갖췄다. 200~1000㎛(마이크로미터) 두께로 압축 분사해 인공 귀나 코, 혈관과 같은 다양한 형상의 3차원 구조체를 인쇄할 수 있다.

이렇게 인쇄한 구조체는 누에고치 유래 실크 단백질 구조체에 비해 4배 이상 높은 탄성력과 우수한 생체적합성을 지닌다. 다양한 종류의 세포와 높은 친화도를 보인데다 뼈·연골 등을 구성하는 세포 분화를 유도하기도 했다. 다양한 신체 조직 부위 이식과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형준 교수는 “말미잘 실크 단백질의 우수한 물성과 생체적합성에서 착안해 개발한 3D 프린팅 소재는 복잡한 3차원 구조체를 빠르고 정교하게 인쇄할 수 있어 인체에 이식이 필요한 다양한 인공 생체 조직을 성공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