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7세대 '뉴 3시리즈'로 수입차 시장 재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MW가 7세대 '뉴 3시리즈'를 앞세워 수입차 시장 재도약에 나선다. 지난해 대규모 리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시승행사를 열고 신차 마케팅을 본격화했다. 뉴 3시리즈는 BMW 제품군에서 5시리즈에 이어 두 번째로 판매량이 많은 주력 제품이다.

BMW코리아는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 뉴 3시리즈 체험 공간인 디지털 규브에서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시승은 코엑스를 출발해 경기 양평까지 왕복 200㎞ 구간에서 진행됐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앞 디지털 큐브에 전시된 BMW 뉴 3시리즈.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앞 디지털 큐브에 전시된 BMW 뉴 3시리즈.>

이날 BMW는 3층 높이의 파빌리언(임시건물) 형태로 세운 드라이빙 큐브에서 제품 발표를 진행했다. 이곳은 11일부터 14일까지 뉴 3시리즈를 일반에 선보이고, 현장 시승도 진행하는 신차 마케팅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3시리즈는 1975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1550만대 이상 판매된 BMW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이다. 7세대로 진화한 뉴 3시리즈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민첩한 핸들링, 우수한 효율성이 특징이다.

BMW 뉴 3시리즈 인테리어 디자인을 담당한 김누리 디자이너가 차량을 설명하고 있다.
<BMW 뉴 3시리즈 인테리어 디자인을 담당한 김누리 디자이너가 차량을 설명하고 있다.>

뉴 3시리즈 인테리어를 담당한 BMW그룹 김누리 디자이너는 세대별 디자인 역사와 특징에 대해 발표했다. 김 디자이너는 “뉴 3시리즈는 정밀함과 우아함이라는 핵심 키워드를 바탕으로 새로운 BMW만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면서 “절제된 캐릭터 라인을 통해 현대적이면서도 간결한 디자인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BMW는 이날 3시리즈 최초 M 퍼포먼스 세단인 M340i를 소개했다. M340i는 3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3.0ℓ 6기통 가솔린 엔진을 채택했다. 차별화된 디자인은 물론 M 스포츠 디퍼렌셜, M 스포츠 서스펜션 등을 갖춰 올 하반기 추가 출시될 예정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