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존, 크리니티와 '랜섬웨어·스팸메일' 대응 업무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크리니티 유병선 대표(좌)와 에브리존 홍승균 대표(우)는 크리니티 사옥에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크리니티 유병선 대표(좌)와 에브리존 홍승균 대표(우)는 크리니티 사옥에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에브리존(대표 홍승균)과 크리니티(대표 유병선)가 양사 엔드포인트 보안 기술력과 메일 보안 기술력을 결합해 공동영업을 진행한다.

에브리존 '화이트 디펜더'는 행위 탐지 엔진을 탑재해 파일 암호화 발생 시 즉시 원본 파일을 복사한다. 랜섬웨어 파일 삭제와 훼손된 파일을 순간 복구시키는 기능을 갖췄다.

크리니티 '스팸브레이커 v7.0' 사칭메일 피싱을 막을 보안 기술이 수·발신에 모두 적용된 스팸메일차단 솔루션이다. 기본 5중, 세부 2중 필터로 유해한 메일을 세밀하게 관리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