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이달 출시 예정인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을 전국 영업점에서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더 뉴 그랜저'는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현대차를 새롭게 대표할 플래그십 세단으로 강화된 상품성과 혁신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현대차 더 뉴 그랜저.
<현대차 더 뉴 그랜저.>

3.3 가솔린 모델은 6기통 3.3 가솔린 엔진이 구현하는 최고출력 290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2.5 가솔린 모델은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 G2.5 엔진을 신규 탑재해 기존 2.4 가솔린 모델 대비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을 모두 개선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개선된 17인치 하이브리드 전용 에어로 휠을 장착하는 등 공력 성능을 높였으며, 3.0 LPi 모델은 LPi 탱크를 기존 실린더 형태 대신 원형으로 새롭게 적용해 적재 공간을 키웠다.

탑승자와 보행자를 위한 첨단 편의와 안전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현대차에서 처음으로 적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은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됐다. 처음으로 적용한 것은 또 있다.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이다. 이는 장시간 주행 시 럼버 서포트(허리 지지대)를 자동으로 작동시켜 척추 피로를 풀어준다. 후진 가이드 램프와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는 보행자 안전을 배려한 사양이다.

더 뉴 그랜저 실내 모습
<더 뉴 그랜저 실내 모습>

대표적인 주행 안전사양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 기술이다. 현대차에서 처음으로 적용한 이 기술은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경우 마주 오는 차량과 충돌하지 않도록 위험을 방지해준다.

전장은 4990mm로 60mm 늘어나 차체가 웅장해졌고 기존 보다 40mm 늘어난 휠베이스(축간거리)와 10mm 늘어난 전폭이 플래그십 세단이라는 명칭에 부합하는 넉넉한 공간을 제공한다.

외장은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된 전면부 디자인을 현대차 양산차로는 처음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으며, 주간주행등(DRL)으로 '히든 라이팅 램프'가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히든 라이팅 램프는 시동이 켜 있지 않을 때는 그릴의 일부이지만 시동을 켜 점등하면 차량 전면부 양쪽에 마치 별이 떠 있는 듯한 모습을 연출한다.

후면부는 기존 디자인을 계승 발전했다. 더욱 얇고 길어진 리어램프가 와이드하면서 동시에 낮고 안정적인 인상을 완성했다.

내장은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통해 라운지와 같은 고급스러운 공간으로 꾸며졌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는 감성적인 그래픽을 구현하며,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은 경계가 없는 심리스 형태로 자리해 높은 시인성을 제공한다.

색상은 외장 △미드나잇 블랙 △화이트 크림 △쉬머링 실버 △햄턴 그레이 △녹턴 그레이 △블랙 포레스트 △옥스포드 블루 △글로윙 실버(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등 8종과 내장 △블랙 원톤 △ 브라운 △네이비 원톤 △베이지 △카키 원톤 등 5종의 조합으로 출시된다.

판매 가격은 최저 3200만원대부터다. 트림은 △주요 고객 선호 사양이 탑재된 프리미엄 △고급 편의사양을 갖춘 익스클루시브 △최상위 트림으로서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캘리그래피 등 3가지로 운영한다. 단 일반 판매용 3.0 LPi 모델은 프리미엄과 익스클루시브 2개의 트림으로 운영한다.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은 향후 현대차 다른 차종에 연계 운영될 최고급 트림으로서 고급스러움을 강화했을 뿐만 아니라 디자인 차별화로 희소성까지 확보했다.

한편 사전계약을 기념해 이벤트도 마련했다.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200명을 추첨해 △12.3인치 클러스터,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등이 탑재된 '플래티넘' △19인치 휠, 나파가죽 시트 등이 포함된 '디자인 플러스' △나파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 등이 적용된 '인테리어 디자인' 가운데 한 가지 옵션 패키지를 무상 제공된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