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AI 기반 협업지능 지원' 비즈니스 혁신 이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맥스가 인공지능(AI) 등 파괴적 혁신기술로 새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발표했다.

티맥스소프트·티맥스데이터·티맥스오에스 등 티맥스 3사는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최대 연례행사 '티맥스데이 2019'를 개최했다. AI, 블록체인·빅데이터, 콜라보레이션(협업)·클라우드 등 'AB²C²' 기술을 활용해 기업 비즈니스 혁신을 이끈다.

티맥스는 미래 일하는 방식으로 인간과 인간, 인간과 AI 협업으로 창출되는 지성 '협업지능' 개념을 제시했다. 미래 협업방식은 기존 개인 간 교류 단계에서 AI와 융합으로 진화한다. 인간과 AI가 협력, 서로 단점을 보완하고 강점을 극대화해 최상의 의사결정과 성과를 도출한다.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최고기술책임자(CTO)가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티맥스데이 2019 간담회에서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기반 신규 솔루션 출시를 발표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최고기술책임자(CTO)가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티맥스데이 2019 간담회에서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기반 신규 솔루션 출시를 발표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사람이 AI와 효과적 협업을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SW) 신기술과 신규 솔루션을 발표했다. △토털 AI 엔진, 데이터 플랫폼, 3D 모델링 등 융합으로 손쉬운 개발과 소통이 가능한 'AI 기반 융합 플랫폼' △클라우드 상 쉬운 개발·운영·사용을 지원하는 '하이퍼 서비스' △각 티어 간 종속성을 제거해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를 실현한 '5세대 컴퓨팅 플랫폼' 등을 출시했다.

티맥스는 AI 기술을 플랫폼·서비스화해 기업과 AI 협업을 돕는다. 티맥스 AI 융합 플랫폼은 애플리케이션(앱), 코어, 플랫폼 등 세 레이어로 구성했다. 코어는 자연어 처리(NLP)와 이미지·동영상을 다루는 비전 기술, 데이터 특징을 학습하는 DRL(Deep Representation Learning) 등 핵심 AI기술을 지원한다.

데이터 분석, 예측, 시각, 음성과 자연어 처리 지능이 모두 적용된 토탈 AI 엔진 '하이퍼브레인'을 제공한다.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인간 지식, 시간, 노동력을 대폭 줄인다. AI와 협업으로 비전문가도 쉽게 데이터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개인 맞춤형 AI 비서 '하이-티', 개인 최적 생활양식 추천 서비스 '하이-미'를 선보였다.

협업지능을 실현한다. AI 교사와 상호 소통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서비스 '하이퍼스터디', 클라우드오피스를 탑재한 스마트 워크·라이프 앱 서비스 '클라우드스페이스' 등이 대표 솔루션이다. 모든 종류 미들웨어를 통합하고 앱 가상화를 실현한 통합 미들웨어 플랫폼 '하이퍼파스'와 클라우드 기반 무한대 확장을 지원하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티베로8'를 출시한다.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는 “AI가 포함되지 않으면 도태되는 사회로 나아갈 것”이라며 “티맥스는 물리적 세상과 사이버 세상을 연결하고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해 데이터 기반 새 가치를 구현하고 경쟁력을 보강하도록 AI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괴적 신기술 기반 국내외 기업 비즈니스 혁신을 지원, 글로벌 SW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티맥스는 파괴적인 AB²C² 기술로 인간과 기술이 서로 지원하고 보완하는 공존을 이뤄 협업지능을 실현할 계획이다. 기업 비즈니스 생산성 향상과 혁신 생활양식을 제시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