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서울병원, 5G로 '스마트 병원'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서울병원 수술실에서 의료진이 5G 싱크캠을 장착하고 수술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수술실에서 의료진이 5G 싱크캠을 장착하고 수술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KT가 삼성서울병원과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5G 스마트 혁신 병원'을 구축한다.

KT는 본관, 암병원, 양성자 센터, 별관 등 삼성서울병원 전체에 5G 환경을 구축했다. 박인영 KT 융합ICT 컨설팅담당(상무)은 “5G 인빌딩 장비를 구축하고 속도를 최적화해 신속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KT는 기업전용 5G 네트워크를 구축해 허가된 사용자와 기기만 접속할 수 있도록 지원, 개인 의료정보 보안에도 만전을 기했다.

양사는 △5G 디지털 병리 진단 △5G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 △5G 수술 지도 △병실 내 AI 기반 스마트 케어 기버(Smart Care Giver) 구축 △수술실 내 자율주행 로봇 등을 개발해 검증 했다.

5G 디지털 병리 진단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4GB 고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달, 병리과 사무실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병리 분석이 가능하도록 한다. 기존에는 병리 진단을 위해 수술 중 조직을 떼어내 도보로 이동하는 등 시간이 소요됐다.

5G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는 5G 네트워크를 통해 거리가 먼 양성자센터와 암병원 간 자료를 주고받아 치료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의료진이 파일을 다운받아 1㎞를 이동하는 동안 환자가 기다려야 했다.

5G 수술지도는 5G 싱크캠으로 수술 중인 교수 시점 영상과 음성을 실시간 제공한다. 공간 제약적 수술실에서 벗어나 많은 의료진이 모인 강의실에서도 교육을 할 수 있다. 양사는 앞으로 수술 교육에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기술 등을 접목할 예정이다.

최준호 삼성서울병원 외과 교수는 “앞으로는 집도의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박리 등 자세한 수술 과정을 어디서든 관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병실 내 AI 기반 스마트 케어 기버는 KT '기가지니' 엔진을 기반으로 환자가 음성만으로 병실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또 수술 시 감염물이나 의료폐기물 등을 통한 감염을 막기 위해 5G 자율주행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고 비품을 배달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양사는 5G 스마트 혁신 병원 구축을 지속할 예정이다. 현재 일원동에만 적용된 5G 커버리지를 확대해 공간적 제약을 해소할 계획이다. 환자가 퇴원 이후에도 치료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스마트 바이탈 모니터링, 스마트 만성질환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외에 AI스마트병실 등 데이터 기반 기술을 추가로 발굴한다.

장동경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환자에 대한 리얼타임 모니터링이 강력해질 것”이라며 “추후 원격 로봇 수술 등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은 “KT 5G를 바탕으로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이동성과 의료행위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혁신병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집무실에서 병리과 교수가 방금 촬영된 환자의 병리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집무실에서 병리과 교수가 방금 촬영된 환자의 병리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