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와 금융 솔루션의 새로운 시장 ‘마이데이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영환 고려대학교 빅데이터융합사업단 부단장(교수)
<이영환 고려대학교 빅데이터융합사업단 부단장(교수)>

“핀테크나 금융 솔루션 기업들이 마이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금융시장에서는 독자적인 비즈니스 모델 발굴이 가능할 것이다. 따라서 새로운 시장에서 큰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들이 나타날 것이다.”

이영환 고려대학교 빅데이터융합사업단 부단장(교수)은 17일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리는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산업 전망 세미나’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마이데이터는 핀테크와 금융 솔루션 기업에게도 새로운 시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환 부단장은 “국내 금융 시장에서 핀테크 기업과 금융 솔루션 기업은 기존 금융산업의 구조에서는 보조적 혹은 그 역할이 제한적이었다”면서 “마이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시장에서는 주도적인 역할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이데이터가 금융 패러다임의 전환을 넘어 변혁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핀테크는 기존 금융 산업내에서의 확장에 기여했다면, 마이데이터는 개인의 데이터 보호와 활용을 중심으로 금융산업이 자동차, 통신, 교통물류 등의 이종산업과 융합하게 되어 새로운 거대 시장을 창출하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러한 새로운 시장에 핀테크나 금융 기관 등은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이영환 부단장은 마이데이터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고 본질을 먼저 파악하고 독창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것을 조언했다.

이 부단장은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함에 있어서 자산관리, 지급결제 등 기존의 금융서비스에 제한두지 말고 다양한 산업과 융합할 수 있는 사업 아이템의 발굴에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목해야 할 해외 사례로 자산관리 기업인 민트(mint), 에이콘스, 너드월렛 등을 꼽았다. 에이콘스, 너드월렛은 금융 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과 융합을 시도하거나 차별화된 콘텐츠와 연계하는 기업들이다. 이들은 독창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기존 은행, 증권, 카드사들과는 차별적인 서비스로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영환 부단장은 “마이데이터라고 해서 개인정보가 무분별하게 오용되는 것처럼 인식되는 것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면서 “규제를 특정 기술을 대상으로 하는 것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술 자체가 문제가 아니고 누가 기술을 어떤 의도로 어떠한 목적을 가지고 행위했는가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영환 부단장은 17일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산업전망’ 세미나에서 마이데이터를 활용하는 다양한 사례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승봉 투이컨설팅 이사, 장한솔 레이니스트 PMO 등 전문가들이 마이데이터의 실무적 이슈와 대응방안, 마이데이터 서비스 패턴 및 접근 전략 등에 대해 발표한다.

자세한 세미나 정보와 행사참가는 전자신문인터넷 웹사이트(http://conference.etnews.com/conf_info.html?uid=95)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도 신청가능하다.

 권선아 (suna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