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픽처스 1분기 영화시장 분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02년·2003년 관객동원 점유율 비교

 경기위축으로 한국영화에 대한 투자가 줄고 관객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영화는 질적으로 향상되면서 계속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배급사인 아이엠픽처스가 발표한 영화시장 분석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한국영화 점유율(상영작 기준)이 42.4%로 외국영화 시장을 육박했다. 이는 작년도 평균 점유율에는 밑도는 것이지만 2002년 37.3%, 2001년 26.5%보다 높아진 것으로 한국영화가 질적으로 성숙되고 있음을 방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올 1분기 외국영화 관객은 570만명으로 작년 동기(590만명)보다 소폭 감소했으나 한국영화는 오히려 67만명이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에 350만명이었으나 올해는 420만명으로 18.9% 늘어났다.

 개봉작의 경우도 작년 1분기에는 평균 20만명(17편 개봉, 330만명 동원)이 관람했으나 올해는 편당 35만명(9편 개봉, 320만명 동원)이 관람해 관객동원력도 상대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 1분기 전체 관객 동원수는 994만명(서울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4.6% 성장하는데 그쳤다. 이는 작년 1분기에 ‘반지의 제왕’ ‘공공의 적’ ‘2009 로스트 메모리즈’ 등 대형 흥행작이 개봉됐으나 올해는 ‘동갑내기 과외하기’ 외에는 이렇다할 만한 흥행작이 나오지 않은 때문이다.

 <정은아기자 eaj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