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위-정통부, `DTV` 긴밀 협조키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방송위·정통부 DTV 해외조사 입장비교

 방송위원회와 정보통신부가 지상파 디지털TV(DTV) 전송방식과 관련해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키로 결정했다.

 진대제 정통부 장관과 변재일 차관, 노성대 방송위원장과 이효성 부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방송위 상임위원은 5일 조찬회동을 갖고, 두 기관이 긴밀한 협조하에 광역시 소재 방송사의 DTV 전환 연기와 KBS DTV 전송방식 비교시험 등을 추진키로 했다.

 양 기관은 정통부가 DTV 전송방식 결정의 주관부처며 방송위가 DTV 전환일정 추진의 주관 기관임을 재확인하고, 앞으로 두 기관이 각각의 주관사항에 대해 상대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관련 사안을 결정키로 했다.

 또 KBS와 MBC가 신청한 광역시 DTV 방송국 준공검사 연기문제는 정통부가 유관부처와 협의해 결정키로 했다.

 그러나 KBS의 DTV 비교시험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이견을 보였다. 정통부는 정통부 주관하에 방송계·학계·산업계 등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추진기구를 구성해 기술 중립적으로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반면, 방송위는 정통부가 이해당사자인 만큼 KBS 주관하에 자율적으로 실시하는 것이 보다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유병수기자 bjor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