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첨단도시, u시티](15)주요 지자체별 전략-서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u서울 마스터플랜 단계별 시행 계획

 600년 고도(古都) 서울이 유비쿼터스 옷을 입고 새롭게 태어난다.

 u서울은 ‘국제 비즈니스 도시’를 지향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지난달 ‘u서울 마스터 플랜’을 확정·발표했다. 이 청사진을 바탕으로 오는 2015년 u서울 실현을 목표로 민간 투자 포함, 총 8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이 ‘u항만(포트)’을 u시티의 기치로 내건 것과 같이 서울은 세계적인 비즈니스 도시로의 탈바꿈을 꿈꾸고 있다. 현재 서울시가 갖고 있는 도시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면서 여기에 유비쿼터스 기술을 접목시켜 내놓을 수 있는 카드가 바로 ‘국제비즈니스 도시’라는 게 시측 설명이다.

 u서울의 근간은 ‘뉴타운’이다. 서울시 전역에 산재된 26곳의 뉴타운 지구를 통해 u서울의 구현을 현실화하겠다는 얘기다. 왜 뉴타운인가. 이에 대해 박정호 서울시 정보화기획단장은 “기존 도시 레거시 위에 유비쿼터스를 덧칠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한다.

 뉴타운 사업을 통해 기존 도시 틀은 완전 백지상태에서 다시 조성된다. 이때 u시티가 뉴타운 사업 초기단계서부터 치밀한 도시계획 하에 녹아들어 간다면 최소의 추가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지난 1980년대 정보화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때 기존 업무방식은 그대로 둔 채 표피적인 전산·정보화가 봇물을 이룬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얼마 못가 이를 다시 거둬내는 일이 속출했습니다. u시티도 마찬가지입니다. 기존 도시의 틀을 그대로 놔두고 껍데기만 바꿔서는 아무 소용이 없어요.”

 따라서 u시티 구축에 있어 뉴타운은 신규로 조성되는 신도시를 제외한 타 지자체와 대별되는 서울만의 강점이다.

 특히 서울시는 ‘통합운영센터’의 조성으로 행정비용의 절감을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도해 참조

 이는 행정 서비스의 혁신은 물론이고 u뉴타운 입주자들의 관리비 감축과 뉴타운 조성사업비의 절감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서울시 측 분석이다.

 통합운영센터는 u시티 내 각종 제공 서비스에 대한 운영과 시설물 관리를 관장한다. 또 도시 긴급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과 그에 따른 외부정보 연계 관리도 도맡아 한다.

 따라서 미래 u시티의 두뇌 역할을 하게 될 이 센터의 운영·관리를 통한 신규 비즈니스 창출에 눈독을 들이는 IT·통신 사업자들의 민간 투자를 자연스레 이끌어 낼 수 있다. 또 경찰서·소방서·동사무소·보건소 등 기존 행정기관이 수행하던 기능과 역할의 상당 부분을 센터에서 처리할 수 있어 이에 따른 행정비용의 절감이 곧 관리비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계산이다.

 박 단장은 “행정자치부 등은 u시티 조성 이후 이 같은 행정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른 중앙정부 차원의 조정과 중재 방안을 지금부터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대 선도사업

 서울시가 의욕적으로 u서울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지만 여전히 10년 후 먼 미래 얘기다.

 특히 민선 4기 출범을 위한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 이명박 현 시장 임기 말에 나온 이번 마스터플랜이 얼마나 생명력이 있을지도 의문이다.

 따라서 관련 업계와 시민들은 당장 연내 발주될 후속 사업에 관심이 높다. 서울시의 마스터플랜 가운데서도 ‘u서울 선도사업’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선도사업은 당초 4개 분야(뉴타운·청계천·도서관·교통관리센터)에 최근 ‘모바일 행정’이 추가돼 모두 5개 분야에 걸쳐 당장 이달 본격 추진된다.

 이상국 서울시 정보화기획팀장은 “이미 10억원의 예산이 확보된 ‘모바일 행정 플랫폼 구축 사업’은 이달중 관련 제안요청서(RFP)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현재 유선망 기반으로 구축돼 있는 서울시의 각종 전자정부 서비스를 무선 기반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기초 작업인 셈이다. 도해 참조

 이 밖에 ‘uTOPIS(교통관리센터) 구축 사업’을 비롯해 u청계천 사업의 전 단계인 ‘u명동 구축 사업’과 신축 서울시립도서관을 대상으로 추진되는 ‘u도서관 사업’ 등도 올 하반기에 발주가 기대되는 프로젝트다.

 이들 선도사업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1단계 마스터플랜에 집중돼 있다. 이 기간에 서울시는 약 3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시 예산은 90억원 안팎. 나머지는 민간 업체와 타 공공기관 등의 투자를 유치해 재원을 조달한다는 방침이다.

 예컨대 자립형 사립고의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뉴타운’은 해당 기관인 서울시교육청의 투자를 적극 유도하게 된다. 실제로 서울시는 1단계 사업비 가운데 80억원가량을 교육청으로부터 투자받을 계획이다.

 또 SH공사(옛 서울시도시개발공사) 등 뉴타운 개발주체 기관과 KT·SK텔레콤 등 민간 IT·통신 사업자들을 상대로 한 투자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시측은 낙관하고 있다.

◆인터뷰-박정호 서울시 정보화기획단장

 “서울을 국제적인 비즈니스 도시로 탈바꿈시키는 데 u마스터플랜의 목표점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u서울의 청사진을 그리고 있는 박정호 서울시 정보화기획단장(51)은 국제 무대에서 서울의 지정학적 장점과 기존의 도시 특색을 살려 u시티를 구축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접근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서울 시내 곳곳에 지정된 26개 뉴타운은 u서울 구축의 가장 믿음직한 자양이 된다는 게 박 단장의 설명이다.

 “기존의 도시 레거시에 유비쿼터스를 덧씌우는 것은 비용도 많이 들뿐더러 효과 또한 기대하기 힘듭니다. 서울은 뉴타운 조성 사업을 통해 새로운 환경에서 u시티를 원점부터 조성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갖고 있습니다. 이는 타 지자체와 구분되는 이점입니다.”

 최근 각급 지자체가 앞다퉈 ‘u시티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것에 대해 박 단장은 “다소 시류적이고 선언적인 데 그치는 경향이 없지 않다”고 경계하며 “자치단체마다 갖고 있는 고유의 색깔을 살리면서도 유비쿼터스 기술을 효율적으로 접목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초 박 단장은 서울시청 출입기자들을 상대로 ‘u서울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며, “관련 재원은 어떻게 확보할 것이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았다. 향후 10년간 총 8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이번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한 물음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박 단장은 “8000억원 전액을 시 예산으로 충당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답했다. 박 단장은 “통신 인프라를 보유한 민간업체는 물론이고 SH공사·시교육청 등 관련 공공기관의 투자도 적극 유치해 재원을 탄탄히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u시티 구축 비용은 결국 뉴타운 조성사업비로 이어져 분양가나 관리비의 상승요인으로 작용, 서민 주거지역이 대부분인 뉴타운 입주민들의 부담만 가중시킨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이 점에 대해서는 “u뉴타운 내에는 ‘통합운영센터’가 구축·운영된다”며 “이 센터는 기존 파출소·동사무소·소방서 등의 역할을 해 행정비용의 절감효과가 있다. 이는 곳 입주민의 관리비용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낸다. 특히 센터를 통해 각종 수익모델을 얻고자 하는 민간업체의 투자를 유발, 결국 조성사업비도 절감되는 순기능이 기대된다”고 박 단장은 설명했다.

 특히 박 단장은 “서울시민은 서울시의 전자정부 순위를 세계 1위에 올려놓을 만큼 IT수준이 높다”며 “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u시티 구축은 그만큼 어려우면서도 의미있는 작업”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