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서비스 업계 주5일 근무제 `속앓이`

 IT서비스 업체들이 발주처로부터 주5일 근무제 도입에 따른 비용 상승 분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어 속앓이를 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1일부터 주5일 근무제 도입이 100인 이상 사업장으로 전면 확대됨에 따라 대다수 중소 IT서비스 업체들은 주5일 근무제 도입 이후 수익성이 악화,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IT서비스 업체들은 주5일 근무제 시행 기준일인 7월 1일 전·후로 맴먼스(월투여인력합계) 투입 비용 편차가 발생하고 있으나 발주처가 이를 외면, 인건비 상승과 지체상금 부담 등의 2중고를 겪고 있다.

 개발자의 근무시간이 주 44시간에서 주 40시간으로 4시간 줄어든 만큼 인건비 증가와 과업 기간 연장이 불가피하지만 방위사업청 등 대다수 정부 기관들은 이를 불인정, 당초 계약 조건 이행만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포스데이타는 재경부 회계 통칙에 맞춰 방위사업청에 주5일 근무 시행에 따른 공군 전술지휘통제체계(C4I) 구축 사업 관련 추가 비용과 과업 수행기간 연장(3.4개월)을 신청했다가 지난달 퇴짜를 맞았다.

 이와 관련, 방위사업청은 ‘포스데이타의 하도급 업체를 포함한 전체 개발 인력의 법정 근로시간 단축을 확인할 길이 없다’는 애매한 이유로 수정 재계약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문제는 이러한 사례가 주5일 근무 확산과 맞물려 공공 SI 사업에서 빈발하게 발생할 뿐 더러 특히 중소 IT서비스 업체의 경영난을 부채질 한다는 점이다.

 KCC정보통신 관계자는 “지난 상반기 20여건의 공공 사업을 수주했으나 발주처가 주5일 근무 도입에 따른 추가 인력 투입 비용을 감안하지 않고 있어 수익성이 급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업계는 중소 IT서비스 업체의 특정 프로젝트 수익성 저하가 곧바로 하도급 업체에 전가되는 등 IT서비스 업계 전반의 부실화를 가져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김숙희 솔리데오시스템즈 사장은 “발주처가 과업 기간 연장 내지는 추가 비용을 인정하지 않으면 주5일 근무제가 당초 취지와 달리 시스템 품질 저하를 불러오고 특히 상생경영 기조도 가로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수민기자@전자신문, smah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