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몰 "백화점관이 효자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인터넷몰 3사 백화점관 거래액 추이

 인터넷 백화점관이 인터넷종합쇼핑몰 업체들의 성장엔진으로 부상하고 있다.

 종합쇼핑몰에 입점한 백화점관의 거래액이 매년 높은 성장세를 기록함에 따라 전체 거래액도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몇년 전부터 백화점관을 강화해온 롯데닷컴·신세계몰·H몰 등 인터넷몰 3사는 불황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백화점관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들 3사는 2008년 거래액 성장률은 전년보다 크게 올랐다. 신세계몰의 경우 지난해 거래액 성장률이 66%를 기록해 전년 61%를 뛰어 넘었다. 롯데닷컴과 H몰도 각각 26%, 15.6%가 뛰어 전년의 22%, 14.3%를 소폭 경신했다.

 3사의 백화점관 거래액 증가율은 매년 30∼60% 정도 성장하고 있는데, 이에 따라 전체 거래액에서 백화점관 비중은 매년 높아지고 있다. 롯데닷컴은 백화점관 거래비중이 2006년 25.8%에서 올 2월 기준으로 30%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동안 신세계몰은 백화점관 거래비중이 24.3%에서 29%로, H몰은 11.3%에서 22.7%로 높아졌다.

 이들 3사는 그룹 내 계열사 중 백화점을 끼고 있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다른 인터넷몰들이 몇 개의 백화점 지점과 연계하는 수준이라면, 3사는 계열사 백화점의 전폭적 협조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인터넷종합쇼핑몰 백화점관을 찾는 이유는 동일한 브랜드 제품을 백화점 매장보다 싸게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다. 비록 백화점 눈치를 보느라 판매가격을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지만, 적립금과 할인쿠폰 제공 등 다양한 형태로 실질적인 가격을 할인하고 있다.

 올 들어서도 이들 3사는 더욱 고삐를 죄고 있다. 롯데닷컴은 지난해부터 강세를 보였던 패션·생활·식품 카테고리를 강화한다. 또 백화점 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을 통한 차별화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H몰은 ‘원스톱 쇼핑공간’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의류·잡화·미용상품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던 백화점관을 가구·침구·주방 등으로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몰은 백화점관 브랜드를 확대하고, 스포츠 및 잡화부문에 집중할 계획이다.

 오화영 롯데닷컴 백화점1팀장은 “오픈마켓과 차별화하기 위해 몇년 전부터 종합쇼핑몰들이 앞다퉈 백화점관을 입점시키고 있다”면서 “온라인에서 백화점 제품 관련 수요가 꾸준해 이런 추세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형수기자 goldlion2@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