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네티즌 "부패방지엔 인터넷이 최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네티즌들은 인터넷이 관료들의 부정부패를 폭로하는 최선의 방법으로 여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청년보와 인터넷 매체인 텐센트가 네티즌 3259명을 대상으로 ‘부정부패를 폭로하고 방지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을 물은 결과 인터넷을 꼽을 응답자가 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문·방송 등 전통적인 매체의 보도 31%, 경찰 및 정부기관의 도움 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와 관련, 설문조사에 참여한 베이징대학의 왕모 교수는 “네티즌들이 부정부패나 권력남용에 대한 견제수단으로서의 인터넷을 신뢰하고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왕 교수는 “관료들의 부정부패를 폭로한 성공적인 사례는 관료들과 정부에 대한 네티즌들의 감시활동을 하나의 시대 흐름으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차윤주기자 chay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