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CEO 평균 `57세·서울대 출신`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상장사 전체 임원 중 서울대 출신 비율

 국내 상장사 대표이사는 57세에 서울대 상경계열을 졸업하고 창설자나 그 일가족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04곳의 임원 1만3384명의 인적사항을 분석한 결과 대표이사 평균연령은 57.1세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령대 분포는 50대(44.4%)가 가장 많았으며 60대(32.2%)와 40대(15.7%) 순이었다. 최고령 대표이사는 남양유업 홍두영 회장으로 90세였고, 최연소 대표이사는 33세인 베스텍컴홀딩스의 김준성 대표였다.

 학력은 대졸(55.7%)과 대학원 이상(42.3%)이 주를 이뤘다. 고졸 이하 출신은 2.0%에 불과했다. 이들이 나온 대학은 서울대가 23.3%로 가장 많았으며, 고려대(12.5%) 연세대(10.7%) 한양대(7.4%) 성균관대(5.7%) 순이었다. 전공분야로는 상경계열(41.8%)이 가장 많았고, 이공계열(33.7%), 인문계열(14.1%) 순이었다.

 대표 이사 5명 중 2명은 회사 창설자 및 그 일가족(42.0%) 출신이었다. 영업·마케팅(15.8%)이나 기술·엔지니어 부문(13.3%)에서 승진한 경우가 많았고, 재무(11.0%)와 기획부문(7.0%)에서 경력을 쌓은 사람도 상당수였다.

 2개 이상 상장법인을 겸직하는 대표이사는 62명으로 지난해 50명보다 12명 증가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