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윈드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CNS가 국내 최초로 윈도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해 그룹 내부에 적용한다.

 LG CNS(대표 신재철)는 21일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컴퓨팅 핵심 아키텍처와 자사의 가상화 및 자동화 기술을 통합해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LG CNS는 이에 따라 LG 그룹 계열사를 중심으로 IT 인프라 서비스, 즉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개념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하기 위해서 필요한 소프트웨어가 실행되는 환경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위해 반드시 구축해야 하는 IT인프라다.

 LG CNS가 이번에 구축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은 MS 윈도 서버 2008 하이퍼-V, 시스템 센터 제품군 등 윈도 계열 서버를 바탕으로 구축됐다.

 이는 국내 서버 시장에서 가장 폭넓게 사용하고 있는 윈도 계열 서버에 구축한 플랫폼으론 처음이다. 특히 LG CNS가 구축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은 사용자가 서버의 CPU, 메모리, 스토리지 등 IT 자원을 빌려쓰는 Iaas 개념이다.

 기존에는 사용자가 CPU나 스토리지 크기 등 필요한 IT자원을 웹 사이트에서 요청하면 서버 증설 등에 2주일이 넘게 소요됐지만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엔지니어 개입 없이 가상머신으로 실시간 IT자원을 생성하고 웹 상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LG CNS는 이를 통해 기업이 비즈니스 상황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사용량이 줄어들 경우 일부 IT자원을 회수하는 등 탄력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IT자원 활용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IT자원 할당 시 반복적으로 수행하던 수작업 절차를 자동화해 △인건비 절감 △IT자원 운영 최적화에 따른 하드웨어 도입 비용 절감 △하드웨어 전력 사용량 감소를 통한 CO₂배출량 감소 등 그린 IT를 실현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다.

 김종완 LG CNS 인프라서비스부문장은 “그동안 개념 파악에 그쳤던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상용화 서비스의 기반을 마련한 데 의미가 있다”며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사례를 확대해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