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DMB 특허, 한국이 `주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세대 지상파 DMB 관련 특허를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가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993년부터 2009년 10월까지 우리 특허청과 미국, 유럽 등 세계 주요 4개 특허청에 출원된 차세대 DMB 관련 특허 492건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에 출원된 특허가 전체의 44.5%(219건)를 차지해 일본(35.7%), 미국(12.6%), 유럽(7.1%)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들 각국의 특허청에 출원된 특허를 출원인의 국적별로 구분해보면 우리나라에 출원중인 특허 중에서 내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93.2%나 됐다. 유럽특허청과 미국특허청에 출원된 특허 중에서 한국 기업과 연구소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각각 51.4%, 33.9%로 우리 기업들의 약진이 돋보였다.

이처럼 우리 기업들의 차세대 DMB 특허 출원이 많은 이유는 스마트폰 시대에 모바일 TV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사전 포석인 것으로 풀이된다.

정성창 디지털방송심사팀장은 “아직은 차세대 DMB 서비스가 상용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특허분쟁이 발생하는 단계는 아니지만, 향후 이 서비스가 보편화되면 특허 소송이 빈번하게 발생할 것”이라면서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표준과 연구개발, 특허확보를 동시에 검토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