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캐스트 · 오픈캐스트 개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뉴스캐스트 · 오픈캐스트 개선

 NHN(대표 김상헌)이 네이버 뉴스캐스트 및 오픈캐스트를 이용자들이 보기에 더 편리하도록 개선했다고 14일 밝혔다.

 개선된 뉴스캐스트는 한 번에 노출되는 기사 수를 기존 7개에서 9개로 확대했다. 또 톱뉴스 영역에 이미지 기사를 비롯, 언론사별로 이미지를 더 많이 보여줄 수 있는 편집 유형을 지원해 기존 뉴스보다 가독성을 높였다고 회사는 전했다.

 기존 좌측에 위치했던 언론사 목록은 오른쪽으로 옮겼다. 정치, 경제, 사회 등 주제별 기사 보기 기능은 상단에 배치해 이전처럼 탭을 선택하지 않아도 클릭 한번으로 원하는 주제와 언론사로 바로 옮겨갈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이용자가 한 번의 클릭으로 원하는 언론사만 볼 수 있도록 기능을 간소화했다.

 오픈캐스트는 기존 탭으로 분리돼 있던 추천캐스트와 마이 캐스트 목록을 하나의 목록으로 통합 제공한다. 최근 7일간 소개된 다양한 캐스트들을 추천해주는 ‘추천캐스트’ 전체 보기를 신설해 다양한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최소영 NHN 포털운영센터장은 “이번 네이버 홈 개편은 각 캐스트의 특성을 살리면서 이용자들의 사용 편의성을 강화하고 콘텐츠 가독성을 높이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kr

네이버 뉴스캐스트 · 오픈캐스트 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