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치 아픈 유해 전자파, 이걸로 해결하면 쉽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휴대폰용 이어폰전자파필터(위), 콘센트형 전자파필터 세파(아래)
<휴대폰용 이어폰전자파필터(위), 콘센트형 전자파필터 세파(아래)>

최근 이슈가 된 휴대폰 유해전자파는 빙산의 일각이다. 색도 냄새도 없는 전자파가 가정에서나 직장, 그리고 야외에서까지 현대인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전자파 유해성에 대해 아직까진 정확한 메커니즘이 규명되진 않았다. 석면이나 흡연의 유해성 논쟁이 그랬던 것처럼 얼마나, 어떻게 유해한 것인지 밝혀지기까지 시간이 좀 더 걸린다는 얘기다. 컴퓨터, TV, 가정용 전자제품은 물론 자동차, 전철 등 대중교통수단까지 전자파가 나오는 환경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유해전자파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법을 정리했다.

◆어떤 전자파가 해로울까?= 전자파는 ‘전기자기파’의 줄임말로 전기 및 자기의 흐름에서 발생하는 일종의 전자기에너지다. 전자파는 주파수(Hz,초당 파동수) 크기에 따라 전파, 적외선, 가시광선, 자외선, X선, 감마선 등으로 구분된다. 모든 전자파가 유해한 것은 아니다. 통상 유해전자파는 150KHz(초당 15만번 진동)이상의 파동을 가졌을 때로 규정하고 있다. 인체가 유해 전자파에 장시간 노출되면 세포막 안팎 이온의 흐름을 방해하고 호르몬 분비 및 면역체계에 이상을 가져오는 알려져 있다. 유엔 산하 국제암연구기구(IARC)가 1999년에 전자파를 발암인자 2등급으로 분류하고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로 규정한 것은 이 때문이다.

◆유해전자파 막는 콘센트=적극적인 방법은 주변의 유해전자파를 막는 법이다. 보안경, 필름, 앞치마 등 다양한 형태의 유해전자파차단 제품이 나와있다. 그런데 유해전자파는 한쪽을 막으면 다른 막지않는 부분으로 침투하는 속성이 있다. 신체 일부를 막는 것은 그다지 효율적이지 않다. 전자제품에서 나오는 전자파는 아예 원천봉쇄하는 게 효과적이다. 전자파필터전문업체 웨이브텍에서 개발한 ‘전자파필터세파’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인증 받은 전자파필터다. 전자파인증을 받은 제품에서도 다시 10% 미만으로 줄여준다. 핸드폰 유해전자파는 이어폰줄에 끼워 감쇄하는 이어폰용전자파필터가 있다.

◆전자파 피하는 법=소극적이지만 피하는 것도 방법이다. 전자파 노출량은 전자제품과 거리가 멀수록 적어진다. 따라서 일정 거리 이상 떨어져 생활하는 것이 좋다. 국립환경과학원이 발표한 지침에 따르면 전자레인지는 전원만 꽂혀 있어도 2m 정도 떨어져 있어야 한다. 텔레비전은 30인치를 기준으로 1.5m 가량 떨어지는 게 좋다.진공청소기는 최소한 1m 떨어지는 게 좋다. 헤어드라이어도 많은 전자파를 방출하기 때문에 10cm 이상 떼어서 사용한다.

무턱대고 모든 가전제품을 두려워할 문제는 아니다. 전기제품에 표시된 Hz(초당 주파수) 표시를 유심히 볼 필요가 있다. 전기장판, 가습기 등 60Hz인 제품은 파동수와 전력소모량이 많지 않아 크게 유해하지 않다. 전기장판의 경우만 보면 장판 본체에서는 유해전자파가 발생하지 않는다. 오히려 온도조절기에서 유해전자파가 나온다. 온도조절기를 50cm정도 거리를 두는 게 좋다. 전기제품을 쓰지 않을 때는 반드시 플러그를 뽑아 둔다. 플러그를 뽑지 않고 스위치만 끄면 자기장은 사라지지만 전기장은 계속 발생한다. 플러그를 뽑아 두는 습관을 들이면 전자파 방지 뿐 아니라 절전효과도 있다.

▶이 제품 최저가 쇼핑몰 바로가기=SHOOP(www.shoop.co.kr)

전자신문미디어 서영진기자 artjuck@etnews.co.kr

골치 아픈 유해 전자파, 이걸로 해결하면 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