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거리가 한가득! ‘제14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으로 오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볼거리가 한가득! ‘제14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으로 오세요

‘제14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이 20일 시립박물관에서 열린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10일까지 이천 온천공원에서 21일간 시민들에게 미래의 조각 트랜드를 선보인다.

예술감독으로 선정된 최태훈씨는 이번 전시‘제14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이 예술과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말 그대로 살아있는 전시로 다가가는 것에 중심을 두었다.

우리 고유의 문화가 소개되고 지역 문화를 탐방하는‘문화탐방’, 이천 온천공원의 확 트인 공간에서 그림을 그리는 ‘사생대회’,조각 작업을 실제로 체험해 보는 ‘조각교실’,다 함께 어울려 미니 축구를 할 수 있는 ‘친선체육대회’, 작가를 소개하고 시민과 작가가 함께 예술을 토론하는 ‘Artist Talk’같은 부대행사들이 마련되어 있어 예술을 직접 체험하기에 좋은 기회이다.

한편, 제14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은 예술작품을 수용하는 관객의 위치가 중요해지고 있는 현재 미술의 흐름에 명실상부한 ‘Artist as Spectator & Spectator as Artist’즉‘관객 같은 작가, 작가 같은 관객’이라는 주제에 하에 한국, 중국, 인도, 미국, 독일 총 5개국의 참여작가 10명<이재효, 김상균, 박승모, 장승효, 지용호, 로버트 워드, 탈루 L.N, 줄리아 벤스케 & 그레고르 슈바인르, 인시아오 펑, 히스 사토우> 이 다양한 재료와 주제로 기존의 조각의 한계를 뛰어 넘는 실험적인 작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주목할 만한 작품은 로버트 워드의 작품으로 빛나는 직사각형 판자에 어디서도 보지 못한 기하학 적인 공간이 더해져 관객으로 하여금 호기심과 흥미를 이끈다.

장승효의 작품은 한 사람의 인생이 담긴 작은 상자로 이 상자를 비우고 어디론가 떠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가끔씩 모든걸 비우고 떠나고픈 마음이 들었던 이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지용호의 작품은 “Origin”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어떠한 연결 고리도 없이 자신의 내면에서 나오는 순수한 유기체적인 형상을 타일과, 타이어 같은 독특한 재료로 만들어 신선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천시에서 주최하고 제14회 이천 국제조각심포지엄 추진위원회의 주관으로 진행되는 제 14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은 문화와 예술도시로서 성장하고 있는 이천시의 위상을 또 한번 드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신문미디어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