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나라` 세계 최장수 온라인게임으로 기네스북 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웅석 바람의나라 개발팀장, 김영구 넥스토릭 대표이사, 박재민 사업지원실장(왼쪽부터)가 기네스 인증서를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박웅석 바람의나라 개발팀장, 김영구 넥스토릭 대표이사, 박재민 사업지원실장(왼쪽부터)가 기네스 인증서를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

 국내 최장수 온라인 게임 ‘바람의나라’가 기네스북에 올랐다. 우리나라 온라인게임이 기네스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넥슨(대표 서민)은 29일 자사 MMORPG ‘바람의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오랜 기간 상용화된 그래픽 MMORPG로 기네스북 다음 판에 등재된다고 밝혔다.

 ‘바람의나라’는 기네스월드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로부터 ‘최장수 상용화 그래픽 MMORPG’(Longest-running commercial graphical MMORPG)로 인정받았다.

 넥슨의 첫 개발작 ‘바람의나라’는 1996년 4월 정식 서비스된 이후 약 1000회에 걸친 업데이트를 통해 방대한 양의 콘텐츠를 선보여 왔다. 지난 2005년 최고 동시 접속자 수 13만 명, 현재 누적가입자 수 1800만 명을 보유하는 등 온라인 게임의 효시로서 15년간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