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IB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 크게 낮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 투자은행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주요 외국 투자은행(IB)들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이 평균 3.6%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올해 초의 전망치보다 1%포인트 가량 낮아진 것이다. 따라서 내년 성장률은 잠재성장률(4%)을 2년 연속 밑돌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10개 외국계 투자은행이 제시한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1월말 기준으로 평균 3.6%로, 지난 1월 4.5%보다 0.9%포인트 낮아졌다.

 개별 금융기관을 보면 BOA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초 5.9%에서 하향조정해 3.6%로 내놨다. 무려 2.3%포인트나 전망치를 낮춘 것이다. UBS는 우리나라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초 3.8%에서 2.8%로 1%포인트 낮췄다.

 반면 노무라는 연초에 제시한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 5%를 고수했다. 노무라는 "한국 원화가 일본 엔화에 비해 약세인데다 선거 관련 국내수요가 글로벌 수요 약세를 부분적으로 상쇄할 것으로 보여 한국경제가 세계 경제평균 성장률을 웃돌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물가상승률보다도 낮아 전형적인 `저성장 고물가` 현상을 나타냈다. 내년 물가는 올해보다 안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이번에 평균 3.1%로 연초의 3.2%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임희정 현대경제연구원 경제동향실장은 “내년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발효나 총선과 대선 등 주요 정치일정이 아직 반영되지 않은 것 같다”며 “주요국들도 대선을 앞두고 있어 경기부양 효과가 기대된다는 점에서 경기전망이 상향 조정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표> 주요 투자은행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단위: %, %포인트)

 ※자료: 국제금융센터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