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CEO 삼성에 독설 "한마디로 미친짓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팀 쿡 애플 CEO가 애플을 둘러싼 여러 상황에 대해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앞으로 내놓을 신제품부터 글로벌 특허전쟁에 휩싸여있는 상황, 그리고 경영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 등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팀 쿡 CEO 삼성에 독설 "한마디로 미친짓이다"

월스트리트저널 자매지 올싱스디지털이 29일(현지시각) 주최한 `D10 콘퍼런스`에서 쿡 CEO는 “애플은 여전히 스티브 잡스의 혁신이 살아 숨쉬고 있으며 조만간 세상을 놀라게 할 제품(Some great stuff)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쿡 CEO는 스티브 잡스와 달리 디자인과 마케팅 등 세세한 부문까지 살피지 않는다며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철저히 비밀에 부쳤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쿡이 애플 TV 사업에 대해 “우리의 집중 관심 분야”라고 말한 점을 근거로 앞으로 나올 신상품이 TV관련 제품이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어 그는 음성인식기술인 `시리`의 후속버전은 다음 달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협력에 대해서는 `재고해 볼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삼성전자 등과 치열하게 법정 공방을 지속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서는 강한 어조로 “미친 짓이다. 광기에 서려있다. 쓸모없는 짓”이라고 이례적으로 비속어까지 섞어가며 말했다. 휴대폰을 제조하는 데 필요한 표준 특허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는 주장을 반복한 것이다.

그간 애플을 둘러싼 부정적인 소문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중국 폭스콘 공장 노동자의 열악한 근무 환경에 대해서는 “노동 권리와 같은 사회적 문제에 대해 어느 기업보다도 투명하다”고 밝혔다. 미국 내에서 프로세서, 유리케이스를 제외한 나머지 부품 생산을 하지 않아 고용 창출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앞으로 미국에서 더 많은 애플 부품이 생산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이폰 작명에 대한 비화도 밝혔다. 그는 “아이폰3GS에서 `S`는 스피드(Speed)였고 아이폰4S의 `S`는 시리(Siri)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차세대 아이폰이 `아이폰5`로 나올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다음 질문이요?(Who had the next question?)”라며 즉답을 피했다.

허정윤기자 jyhu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