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바일 업계, 하반기 기상전망 `맑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모바일 업체들은 하반기 신규 롱텀에벌루션(LTE) 스마트폰 출시 등으로 상반기보다 수익성 향상 및 해외 시장 수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지식경제부가 17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휴대폰 제조 3사와 SK텔레콤·KT 등 이동통신사, 카이로넷·이노와이어리스 등 중소기업 등 국내 12개 주요 모바일 업체 임원 및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모바일 산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전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따르면 하반기 국내 모바일 시장은 상반기보다 다소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 심화와 글로벌 해외생산 확대로 인해 전년대비 국내 생산과 수출은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상반기에도 휴대폰·스마트폰 시장에서 세계 1위를 기록했으나 해외 생산 확대(1분기 80%)로 국내 생산과 수출은 감소했다.

이날 국내외 모바일 산업 전망을 발표한 노근창 HMC투자증권 수석연구원도 “하반기 애플 등 글로벌 IT기업의 고급 스마트폰 시장 강화, 중국 제조업체의 급부상, 모바일 기업용 시장경쟁의 본격화, 글로벌 IT기업 간 특허분쟁 심화 등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정부·업계의 공동 대응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모바일 기업용(B2B) 시장 확대, 특허 전담인력 보강 등으로 특허분쟁 대응 체제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지경부 성장동력실장은 “특허분쟁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사전적 대응 및 부족한 SW, 차세대 HW 분야의 원천기술 확보와 함께 2~3년 후의 차세대(4G) 모바일 시대에 대비한 핵심부품, 기지국 장비 등 핵심기술 역량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유럽재정위기 장기화와 하반기 경기침체 우려에 따라 모바일 업계의 하반기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민관 공동의 대처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하반기 모바일 산업계 기상도 전망

자료 : 지식경제부 설문조사, 4점 척도: (호조) - (혼조세) - (부진) - (매우부진)

국내 모바일 업계, 하반기 기상전망 `맑음`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