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몬스터, 소셜커머스→오픈마켓으로 변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가 `소셜커머스`에서 `오픈마켓`으로 변신을 시도한다. 티켓몬스터(이하 티몬)는 LG생활건강 브랜드 관을 열고 생필품 50여종을 `상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티켓몬스터, 소셜커머스→오픈마켓으로 변신?

소셜커머스는 특성상 한정된 기간에 상품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한 발 더 나아가 티몬은 상시 구매 상품을 선보이면서 오픈마켓 형태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첫 시작으로 치약, 샴푸, 바디용품 등 생필품을 위주로 상시 판매하겠다고 전했다.

티몬은 가격경쟁력을 갖추고자 `LG생활건강`과 직접 계약을 맺고 50여종의 생필품을 최대 84% 할인 판매한다. 중간 유통 거래를 생략해 가격을 더 저렴하게 내놓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여러 제품을 골라 한 번에 보낼 수 있는 묶음 배송이 가능해 배송료 부담도 줄였다.

티몬은 “기존의 소셜커머스 본질은 살리면서 생활 필수 소모품은 언제든 구매할 수 있도록 오픈마켓 형태로 간다”며 “앞으로도 상시 구매 브랜드 관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티몬은 지난 9월 진행한 `원클릭 생활용품 대전`에서 3만7000개의 판매고를 올렸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