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특허 전쟁으로 국내서 이미지 '뚜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 특허 전쟁으로 국내서 이미지 '뚜욱...'

삼성 애플 간 특허 소송이 진행됨에 따라, 국내 소비자들의 애플 이미지가 크게 나빠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 국내 소비자들은 삼성이 애플의 특허를 침해했다기보다 애플이 삼성의 특허를 침해했다는 시각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휴대폰 전문 리서치회사 `마케팅인사이트`가 10일 삼성-애플 특허 소송을 알고 있는 스마트폰 이용자 4815명을 조사한 결과 삼성이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는 시각(16%)보다 애플이 삼성의 ‘기술 특허’를 침해했다고 보는 견해(44%)가 훨씬 높게 나타났다.

애플이 주장하는 ‘디자인 특허’에 대해서는 전체의 62%가 ‘침해하지 않았다’고 응답하였으며, 현재 애플 보유자들조차 절반에 가까운 47%가 침해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반면, 애플이 삼성의 기술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는 의견은 전체의 17%에 불과해 디자인 특허에 대한 의견과는 반대 양상을 보였다.

아이폰 보유자들도 애플이 기술 특허를 `침해했다`고 보는 의견이 34%로 `하지 않았다`는 의견(27%)보다 7%p 더 높게 나타났다.

애플의 기업 이미지도 크게 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 소송 이후 애플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졌다’고 답한 경우는 3%에 불과한 반면, ‘나빠졌다’는 응답이 59%로 나타났다. 삼성의 경우는 ‘좋아졌다’는 응답이 16%, ‘나빠졌다’는 14%로 큰 차이가 없어 대조적이다.

현재 애플 제품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삼성의 이미지가 ‘나빠졌다’고 응답한 수치(25%)보다 애플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경우가 42%로 훨씬 높게 나타났다.

이종민 기자 lj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