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카드, 건당 결제액 신용카드보다 많아...주 사용은 30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작년 모바일카드 이용고객 현황젊은층·소액 결제 위주로 사용됐던 모바일카드가 경제·소비 능력을 갖춘 30대와 고액결제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다. 스마트폰 대중화가 불러온 결제 매체 대이동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29일 비씨카드, 하나SK카드 등에 따르면 모바일카드 건당 평균 사용액이 4만원 수준으로 증가했다. 일반 신용카드가 건당 1만5000원, 체크카드사 1만원인 것에 비하면 훨씬 높다.

주요 사용처는 `G마켓` `11번가` 같은 온라인 쇼핑몰, 오픈마켓이나 편의점이 대부분이었고 경제활동 주력계층인 30대가 주요 사용자였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고 경제력 있는 30대들이 모바일카드로 온라인 쇼핑몰에서 주요 생활 제품을 구매함에 따라 건당 결제액이 높아졌다”며 “모바일 카드 사용이 전연령층으로 확대되면 건당 결제액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모바일카드 1위사인 하나SK카드도 지난해 모바일 카드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고객의 49%가 30대로 집계됐다. 이어 20대(25%), 40대(21%), 50대(5%) 순이었다. 모바일 카드 이용자 중 63%가 남성이었다.


2012년 모바일카드 이용 고객 현황(성별, 연령대별, 12월말 누계기준)

자료:하나SK카드

모바일카드, 건당 결제액 신용카드보다 많아...주 사용은 30대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