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환생 페이스북, 모바일 광고서 1조 벌이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페이스북 모바일 광고 매출추이와 전망 (단위:백만달러)

페이스북을 위기에 빠뜨렸던 스마트폰이 다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바뀌었다. 페이스북이 스마트폰 이용자를 효과적으로 끌어들였기 때문이다. 올해 모바일 광고로만 1조원 이상을 벌어들일 전망이다.

모바일 환생 페이스북, 모바일 광고서 1조 벌이

모바일 환생 페이스북, 모바일 광고서 1조 벌이

4일 포브스 등 외신은 증권가·시장조사기관 자료를 인용해 페이스북의 모바일 사용자와 모바일 접속 시간이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뛰어올랐다고 보도했다.

시장조사기관은 페이스북의 미국 모바일 광고 매출이 10억달러(약 1조1200억원) 가까이 이를 것이라며 시장 점유율을 두 자릿수 이상으로 늘려 잡았다. 페이스북의 `모바일 퍼스트` 전략에 힘입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까지 게임 등 모바일 콘텐츠 부족으로 모바일 시대 대응이 미흡하다는 비판에 시달려 왔다.

JP모건이 컴스코어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지난 2월 모바일 기기에서 보낸 시간은 지난 8월 대비 갑절로 늘었다. 한 사용자가 한 달 평균 약 785분을 모바일 페이스북에서 보냈다. 같은 기간 PC로 페이스북을 사용한 시간은 26% 줄어 모바일의 절반에 못 미치는 320분에 불과했다.

더그 안무스 JP모건 분석가는 “이같은 사용 시간 증가는 매출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올해 페이스북의 광고 매출이 지난해 보다 30% 오른 55억달러(약 6조1800억원)를 기록한 후 내년 광고 매출이 25% 더 올라 69억달러(약 6조1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플러리 어낼리틱스가 앱 개발자들의 분석 자료를 종합한 결과 소비자들의 일일 페이스북 접속 시간은 약 30분으로 이중 18%가 iOS·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일어났다. 플러리는 10억개 이상의 스마트 기기가 앱에 접속한다고 분석했다.

e마케터는 페이스북의 모바일 광고 매출이 9억6500만달러를 기록해 모바일 광고 시장 점유율이 지난해 9%에서 올해 13%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10억6000만명에 달하는 전체 사용자의 절반이 모바일 기기로 페이스북에 접속하고 있다.

e마케터에 따르면 미국 모바일 광고 시장은 올해 77% 성장해 72억9000만달러(약 8조19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지난해엔 178% 늘어나 41억1000만 달러(약 4조6179억원)에 달했다.

페이스북 모바일 광고 매출 추이와 전망(단위:백만달러)

자료:e마케터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