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기술, 테라스메일와쳐 렌털 서비스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우기술(대표 김영훈)은 스팸메일 차단 솔루션 `테라스메일와쳐(TMW)`의 렌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테라스메일와쳐는 외부로부터의 보안과 내부정보 유출 방지를 위한 솔루션이다. 종전에는 소프트웨어(SW)와 하드웨어(HW)를 한 번에 구입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매월 임대료만 지불하면 유지보수 기술 지원과 라이브 업데이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렌털 가격은 종업원 300명 이하 중소기업의 경우 월 12만원, 종업원 500명 이하 중견기업은 월 18만원이다. 서비스 가입 시 스팸·바이러스 메일과 악성코드 차단이 가능하며, 외부로 메일 송신시 모니터링, 중요 정보 유출차단, 발송 승인 처리도 가능하다.

정종철 다우기술 상무는 “비용 절감과 최신기술 도입을 원하는 중소·중견기업에 필요한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경제적으로 메일보안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