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배달의민족, 손잡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배달 업종 스타트업과 손잡았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배달의 민족` 서비스로 유명한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과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이윤식 네이버 검색본부장(왼쪽)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27일 분당 네이버 사옥에서 배달 서비스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윤식 네이버 검색본부장(왼쪽)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27일 분당 네이버 사옥에서 배달 서비스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지도지역 정보와 배달음식점 정보 등 위치기반 정보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도 함께 발굴하기로 했다.

이윤식 네이버 검색본부장은 “양사 위치기반 정보를 기반으로 협력을 강화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사용자가 더 편리하게 배달음식 정보를 접하고 업주에게도 실질적 이익이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