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제품 기대수명, TV 7.4년·스마트폰 4.6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제품의 기대수명(life expectancy)은 TV가 가장 길고 스마트폰이 가장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미국가전협회(CEA)가 미국 성인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가전과 모바일을 포함한 전자제품의 기대수명에 대해 전화로 설문조사한 결과, 평판TV(flat panel TV)가 7.4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디지털카메라 6.5년, DVD플레이어 6.0년, 데스크톱 컴퓨터 5.9년, 블루레이(Blu-ray) 플레이어 5.8년, 비디오게임 콘솔(console) 5.7년, 노트북·넷북·랩톱 컴퓨터 5.5년, 태블릿 컴퓨터 5.1년 순이었다.

피처폰을 비롯해 스마트폰 기능이 없는 휴대폰은 4.7년이었고 스마트폰은 4.6년으로 모든 전자제품 중 가장 기대수명이 짧았다.

미국가전협회는 평균적으로 소비자들이 전자제품을 구매할 때 대략 5년 정도 사용할 것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