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3.0 모니터단 전자정부 웹사이트 대폭 개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이 참여하는 모니터단이 올해 전자정부 웹사이트를 대폭 개선했다.

행정자치부 22일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실에서 전자정부 서비스 모니터단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자정부 지원사업 및 모니터단 성과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행자부는 지난해 11월 국민 중심의 전자정부서비스를 위해 1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된 정부3.0 국민행복 맞춤형서비스 모니터단‘을 발족했다. 모니터단은 45개 중앙행정기관, 171개 주요 전자정부 웹사이트를 국민의 시각에서 조사했다.

모니터단은 지난 1년간 무려 1만3635건의 개선 의견을 제시했다. 웹사이트 소관부처는 이를 확인해 총 1만2184건(89.36%)이 반영하거나 개선 참고자료로 활용했다.

주요 개선 의견으로는 서비스제안 2301건(18.9%), 링크오류·오타 2261건(18.5%), 디자인개선 1358건(11.1%), 정보현행화 미흡 1226건(10%) 등이다.

또 모니터단은 개인블로그와 단문 SNS 등을 통해 ‘추석에 유용한 전자정부 웹/앱’ 소개 등 국민 효용성이 높은 홍보(256건)도 진행했다.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전자정부가 UN에서 3회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한 것은 정부와 기업의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 관심과 참여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전자정부에 대한 관심과 개선의견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대원기자 yun197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