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디도스공격 감소추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에서 시작된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DDoS) 형태의 사이버공격이 최근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미국 콘텐츠관리서비스업체 아카마이가 발표했다.

아카마이가 31일(현지시간) 발표한 ‘인터넷 보안’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4분기 전세계에서 발생한 디도스 공격 가운데 3.65%가 한국에서 시작됐고, 이는 국가별 집계에서 9번째로 많은 비율이다.

‘한국발’ 디도스 공격의 비율은 2013년 4분기에 7.33%로 국가별 순위에서 5위였지만 지난해 3분기에는 6.13%로 줄었고, 지난해 4분기에는 더 감소했다.

아카마이 보고서에서 지난해 4분기에 디도스 공격이 가장 많이 시작된 곳은 미국(31.54%)이다. 중국(17.61%), 독일(12.00%), 멕시코(11.69%), 프랑스(7.64%)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아카마이는 특정 국가에서 디도스 공격이 시작됐다고 해서 그 나라 사람이 사이버공격을 행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선을 그었다.

디도스는 수많은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침투시켜 조종할 수 있도록 만든 뒤 그런 컴퓨터들을 이용해 특정한 홈페이지에 짧은 시간 안에 처리 능력 이상의 접속 시도를 함으로써 대상 홈페이지를 마비시키는 사이버 공격 방법이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