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첫 번째 실적발표··· 2014년 8,984억원 매출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음카카오 첫 번째 실적발표··· 2014년  8,984억원 매출 기록

다음카카오는 12일, K-IFRS(한국국제회계기준) 기준 2014년 4분기 연결매출 2,540억원, 2014년 연매출 8,98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매출 비중이 각각 53%, 49%를 차지해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다운 경쟁력을 뒷받침하고 있다.

다음카카오 합병 이후 첫 번째 실적이 반영된 2014년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1%, 전분기대비 15% 증가한 2,540억원이다. 플랫폼별로 보면, 4분기 매출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것은 커머스 플랫폼 부문이다.

계절적 성수기의 영향과 카카오톡 선물하기 상품군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171%라는 고무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광고 플랫폼 매출은 카카오스토리 광고와 모바일 광고 플랫폼 아담(Ad@m) 등의 매출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15% 성장했고, 카카오 게임하기의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증가에 따라 게임 플랫폼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7% 상승했다.

기타 매출은 다음 웹툰,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뮤직 등 모바일 콘텐츠 영역 매출 증대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119%까지 대폭 성장했다. 4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71% 증가한 657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한 506억원을 기록했다.

다음카카오 최세훈 대표는 “합병 이후 ‘새로운 세상, 새로운 연결’이라는 비전 하에 다양한 시도를 이어왔다”며 “2015년 한 해, 다음카카오의 고민과 노력이 담긴 다양한 서비스들을 선보이며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카카오는 2014년 한 해 전년대비 21% 증가한 8,98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커머스와 광고, 게임 등 모바일 플랫폼 각 영역에서의 매출 확대로 모바일 매출이 전체의 49%를 차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42% 증가한 2,092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10% 증가한 1,403억원으로 2015년을 위한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 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