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호스트웨이, 모듈형 매니지드 상품 출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인 한국호스트웨이(대표 이해민 www.hostway.co.kr)는 매니지드 상품을 세분화해 고객이 필요로 하는 IT 인프라만 신청할 수 있는 ‘모듈형 매니지드 상품’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모듈형 매니지드 상품은 기본형, 고급형으로 구분된 기존 매니지드 상품 구성을 세분화해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 분야를 직접 신청할 수 있게 했다.

한국호스트웨이가 출시한 모듈형 매니지드 서비스.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만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한국호스트웨이가 출시한 모듈형 매니지드 서비스.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만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호스트웨이 관계자는 “기존 매니지드 서비스는 개별 고객 요구를 반영하기보다는 필요하지 않은 부분까지 포함된 패키지 상품으로 이용해야 했지만 모듈형 매니지드 상품은 DB, 보안, 네트워크, 웹 서버 등 필요한 분야만 선택적으로 신청할 수 있다”며 “기존 통합 매니지드 상품보다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성 시 매니지드 서비스가 필요한 서버에 고객이 탄력적으로 직접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매니지드 상품은 일정 규모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한 IT 아웃소싱 형태의 개념이었다. 반면에 모듈형 매니지드 상품은 스타트업부터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호스트웨이의 매니지드 서비스를 비용 부담 없이 최소화해 선택할 수 있다. 기본 서비스보다 높은 보안레벨을 사용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주문형 서비스이기도 하다.

강종호 호스트웨이 이사는 “고객이 가진 비즈니스와 규모의 다양성, 각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진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화한 매니지드 상품이 시장에서 부족하다는 점이 이번 모듈형 매니지드 상품을 출시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호스트웨이는 이번 상품이 인프라를 직접 운영하는 스타트업에게서 환영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호스트웨이 관계자는 “서버 한 대, 인스턴스 하나라도 스타트업 기업에는 중요한 인프라고 이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려면 전문 인력이 필요하지만 스타트업 특성상 구성원 개인 한 명이 많은 업무를 동시에 수행해야 하는 특수성에 착안했다”고 밝혔다.

호스트웨이는 상품 개발 전에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점을 반영해 합리적인 가격에 모듈형으로 운영과 모니터링 모듈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도 외부에서 인프라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전문 엔지니어의 기술지원과 함께 제공하기 때문에 시스템 운영에 따른 업무강도를 줄일 수 있다.

대규모 인프라를 운영하는 기업에는 보다 강화된 보안과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하는 서비스 수준을 보다 강화 시킬 수 있는 목적으로도 적용할 수 있다. 호스트웨이 측은 “실제로 엔터프라이즈 규모에서 요구하는 서비스 레벨을 충족시키려면 기존 매니지드 상품 구성이 아닌 별도 계약형태로 일괄 계약해야 했지만 이번 매니지드 상품은 세분화된 형태로 고객이 직접 서비스 레벨 향상 포인트를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문정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