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화진흥원, 방송통신융합 생활혁신 시범사업 본격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9일 서울 무교청사에서 ‘방송통신융합 공공서비스 시범사업 착수보고회 및 청렴서약식’을 개최하고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이번 보고회에는 미래창조과학부와 시범사업 주관기관(동국대, 서울대, 에스티피플) 과제 책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청렴 실천 다짐을 통해 규정을 준수하고 상호 신뢰와 협력을 약속했다.

9일 정보화진흥원 무교청사에서 개최된 ‘방송통신융합 공공서비스 시범사업 착수보고회 및 청렴서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9일 정보화진흥원 무교청사에서 개최된 ‘방송통신융합 공공서비스 시범사업 착수보고회 및 청렴서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시범사업에는 정부자금과 민간출연금을 합해 총 36억원이 투입된다. 스마트 사이니지(미디어전광판, 미디어폴, 스마트키오스크, 스마트 DMB)와 연동한 MICE 관광, 보육, 쇼핑 3개 분야에 국민 밀착형 시범 서비스를 6월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정보통신·방송 연구개발 관리규정과 사업관리 경험을 기반으로 방송통신융합 공공서비스 시범사업에 최적화된 운영지침을 이번 시범사업에 적용해 사업 추진 효율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경섭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원장은 “ICT 신기술과 방송·통신기술을 융합해 사회적 현안 해결 등 국민 생활에 기여할 수 있는 창의적 공공서비스로 대국민 서비스 혁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