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공공기관 맞춤형 정부3.0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자부, 공공기관 맞춤형 정부3.0 추진

정부가 공공기관 맞춤형 정부3.0 전략을 추진한다.

행정자치부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44개 중앙행정기관과 17개 시·도 정부3.0 책임관을 대상으로 ‘정부3.0 책임관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 공공기관 유형별 특성을 고려한 추진 전략을 공유했다.

기관별 업무 특성을 반영한 중점 과제 발굴·추진을 위해 대국민 서비스, 산업진흥·지원, 검사·검증 및 관리, 정책지원·연구 등 네 가지 표준 업무 유형을 제시했다. 각 기관은 해당 유형·특성에 따라 중점 분야를 선택하고 해당 분야 중점 과제를 발굴한다. 정부3.0 교육·컨설팅을 강화하고 성과중심으로 정부3.0 평가를 실시하고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지난해 수립한 각급 기관별 실행계획 점검결과도 발표됐다.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올해는 국민체감 성과를 창출하고 확산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내도록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표]정부3.0 유형과 중점추진 분야>

[표]정부3.0 유형과 중점추진 분야

윤대원기자 yun197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