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빅데이터 캠퍼스 마련…누구나 융·복합 빅데이터 활용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가 공공행정·민간 등 융·복합 데이터를 활용해 빅데이터를 분석, 시험할 수 있는 ‘빅데이터 캠퍼스’를 만든다. 시민·시민사회·연구소에 데이터를 우선 개방해 교통·경제·문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도록 한다. 스타트기업에도 개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지원한다.

김덕수 KB국민카드 대표(왼쪽)와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빅데이터 업무협력 MOU를 교환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덕수 KB국민카드 대표(왼쪽)와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빅데이터 업무협력 MOU를 교환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서울시는 내년 가동 예정인 서울 상암동 ‘정보기술(IT)콤플렉스’와 개포동 ‘디지털 혁신파크’에 빅데이터 캠퍼스를 조성한다고 4일 밝혔다. 민·관·학 협력으로 공공과 민간 데이터를 융합, 분석할 수 있는 오프라인 공간이다.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소프트웨어(SW)와 전용 컴퓨터 제공과 대학 빅데이터센터 연계 분석전문가 도움 등을 지원한다.

열린데이터광장으로 공개된 데이터 4100종을 비롯해 소유권 등 문제로 개방하지 못한 데이터까지 개방한다. 현재 60여종 데이터가 소유권과 프라이버스 보호 차원으로 미공개된 상태다. 서울시는 60여종 데이터를 빅데이터 캠퍼스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협의 중이다.

첫 사례로 KB금융그룹과 협력을 체결했다. KB국민카드와 KB국민은행은 카드소비, 대중교통, 부동산시세 등 빅데이터를 무상 제공한다. KB금융그룹이 제공한 데이터는 서울시 보유 데이터와 융·복합돼 다양한 분석이 가능하다. 사회문제 해결 돌파구로도 기대된다. 서울시와 KB국민카드는 실무진이 참여하는 ‘빅데이터 실무협의체’도 구성했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소유권 문제로 공개할 수 없었던 데이터를 융합·분석할 수 있는 장이 마련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과 사회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