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업멘토링센터, 캠프형 아이디어 발굴 멘토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K-ICT창업멘토링센터는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충남대 이노폴리스 캠퍼스 사업단과 공동으로 지난 6~7일 이틀간 충남대 산학연협력교육관 강의실에서 충남대 창업동아리 및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캠프형 아이디어 발굴 멘토링’ 행사를 가졌다.

K-ICT 창업멘토링센터 주최로 열린 `캠프형 아이디어 발굴 멘토링` 행사에서 임연호 멘토가 아이디어 발굴 요령을 설명하고 있다.
<K-ICT 창업멘토링센터 주최로 열린 `캠프형 아이디어 발굴 멘토링` 행사에서 임연호 멘토가 아이디어 발굴 요령을 설명하고 있다.>

‘생활 속에 숨어 있는 사업 아이디어를 찾아라! BIG CAMP’를 주제로 한 캠프는 아이디어 발굴 요령과 노하우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임연호 전 티에스온넷 대표를 비롯해 이동걸, 하상용, 한향원 멘토 등 대전·서울·광주 지역 멘토가 함께 참여해 협업 멘토링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청년과 대학생에게 사업 아이디어 발굴 과정이 창업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 요소임을 인식시키고 집중 멘토링 및 브레인스토밍 시간을 가졌다.

대전지역 대표 멘토를 맡고 있는 임연호 멘토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출신으로, 정보보호전문회사 티에스온넷을 창업해 기업 간 인수합병(M&A)을 성사시켰다. 현재는 과거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후배 기업을 지원하고 있는 벤처 1세대 멘토다.

행사에 참여한 안유정씨(충남대 동물바이오시스템과학과)는 “막연하던 창업이 체계적인 아이디어 발굴 프로세스에 의해 구체화될 수 있음을 실감했다”며 “앞으로 다시 캠프가 열린다면 다른 선후배 학생에게 참여를 적극 권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