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과 냄새 자극으로 수명 연장.... 이승재 포스텍 교수팀 밝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음식 맛과 냄새의 자극만으로도 수명이 변할 수 있다는 사실을 포스텍 연구팀이 밝혀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승재 포스텍(포항공과대) 생명과학과 교수와 뮤라트 아르탄 박사과정 연구팀은 맛과 냄새를 감지하는 감각 신경세포가 활발하게 작용하면 체내 인슐린 유사물질이 늘어나 노화를 촉진하고 수명을 줄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권위지 `진스 앤 디벨롭먼트` 최신호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연구팀은 노화 연구에 널리 쓰이는 `예쁜꼬마선충`을 이용해 감각신경계가 수명에 미치는 영향과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예쁜꼬마선충의 먹이인 대장균에서 감각신경을 자극하는 화학물질을 추출해 실험한 결과 맛과 냄새를 감지하는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면 `INS-6`라는 인슐린 호르몬 분비가 증가하는 것을 알아냈다. 이 호르몬이 수명 연장에 관여하는 인자의 활동을 둔화시켜 체내 다른 부위에 신호를 보내 수명을 단축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는 INS-6 호르몬이 수명을 조절한다는 것과 감각 신경세포가 주변환경 변화를 감지하는 과정이 수명을 결정짓는 첫 번째 단계임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교수는 “음식의 영양분이 아닌 냄새와 맛 자체가 수명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 낸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노화와 수명 조절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