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SNS 활용한 소통은 국내 지자체중 1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북도 SNS 통합브랜드 두드림
<경북도 SNS 통합브랜드 두드림>

경북도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소통을 가장 잘하는 광역지자체로 인정받았다.

도는 지난 7월 한달간 100여개 기업과 기관이 공모해 열띤 경쟁을 벌인 2016년 제6회 대한민국SNS대상에서 광역지자체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대한민국SNS대상은 사단법인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하는 행사다.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소통을 잘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을 부문별로 시상해 온라인 홍보부문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심사는 SNS 활용지수를 통한 정량평가 30%와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된 전문가평가 50%, 내부 기관평가 10%, 네티즌 투표 10% 결과를 종합해 진행한다.

도는 뉴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2012년 SNS 통합브랜드인 `두드림(Do Dream)`을 출범했으며, 블로그,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을 통해 계절별 여행지, 경북향토기업, 경북문학이야기, 청년일취월장 등 다양한 채널과 콘텐츠로 소통해 왔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제6회 대한민국SNS대상
<제6회 대한민국SNS대상>

또한 23개 시·군 행사와 행정정보, 문화·관광 소식 등을 사진, 동영상, 카드뉴스,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해 도민들이 보다 쉽게 정보를 받아들이고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신청사로 이전해 도민과 더 가까워진 경북도청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청사 내 문화행사를 체계적으로 알려 관심을 높이는 등 많은 관람객의 방문을 이끌어 냈다.

아울러 최근 폭우, 지진 등 재난 상황에서도 도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신속한 질의응답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현재 블로그 하루 평균 방문자 2000명,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6만2000여 건,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2만1000명 등 도민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경상북도는 지난 2015년에도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관한 `제 8회 대한민국인터넷소통대상`에서 공공부문 광역자치단체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해 SNS 소통분야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평가받고 있다.

경북도, SNS 활용한 소통은 국내 지자체중 1위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